4부 

부록편


 4

    

부록편

총 3부작의 이 책자를 통해 

여러분은 어떤 생각을 

하게 되셨나요? 


이 우주의 모든 별과 행성들이 

의미없이 만들어진 것이 없다는 

생각이 드셨을 것입니다. 


“맞습니다.” 




모두 목적이 있으셨고, 

하나하나가 의미가 다 있는 것입니다. 

단지 우리의 뇌가 받아들일 수 있는 

정보나 분석력이 너무 떨어지기에

모든 발견을 하지 못했을 뿐이죠. 


이 책에서 논하지 못한 말세특집의 

더 많은 발견들이 있지만, 

저는 제가 발견한 것 모두가 

전체 비밀의 극히 일부분일 뿐이라고 

확신합니다. 


새 몸을 입고 천국에 가면 

수많은 우주의 비밀들을 

더 알 수 있을 것을 확신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분명히 천국에서

다음과 같은 경험을

할 것입니다.


단지 창조 네째 날 하루 동안

만드신 우주인데 우리 모두가

영원의 시간 동안 파헤쳐도

끝없이 나오는 우주의 비밀들을

보게 될 것이고


범접할 수 없는

전지전능하신 창조주 아버지의

지혜에 놀라게 될 것입니다.

말세특집을 통해

징조의 발견을 하면서

깨달은 사실입니다.





또한 저는 데칼코마니와

육각도형의 발견을 하면서

깨달은 것이 있습니다.


로마가 만들어낸 것으로 알고 있던

서기력이 사실은 아버지께서

로마를 이용해서 만드신 것이란

것을 말이죠.


서기력이 없었다면

육각도형과 데칼코마니는

발견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둘 다 서기력을 기반으로

나타났기 때문이죠.


이것을 보여주기 위해서

이방인들에게 서기력을 주신 것입니다.


이러한 깨달음의 연장선에서 

저는 하늘의 별자리 역시 

이방의 전설을 이용하여 

아버지께서 이름 붙이셨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사자 자리"입니다.



부록의 주인공은 메시야의 대역배우 

“목성”과  

 유다지파의 사자를 뜻하는 별자리 

"사자자리"입니다.  


01 예수님의 생애


“예수님의 생애는 33년 반입니다.” 

약 12년의 공전주기를 가진 목성은

처녀자리의 뱃속에서 나온 직후로부터 

정확히 33년째와 34년째에는 반드시 

유다지파의 “사자자리”에 도착합니다.

인류역사 6000년 내에 단 한번도 

예외가 없이 같은 자리입니다.


 

유대 지파의 사자

다윗의 뿌리가 이겼으니

그 두루마리와 그 일곱 인을

떼시리라

계시록 5장 5절

그분의 일생

33년 6개월


02 왕의 대관식


2017년 9월 23일 하늘에 나타난 

계시록 12장의 장면

이때 목성이 여자의 뱃속에서 출산된 

정확한 시점은 

2017년 9월 7일 경입니다. 


이후 목성은 태양계를 한 바퀴 돌고 

하루도 안 틀린 정확히 10년 후 

2027년 9월 7일 유다지파의 

사자자리에서 왕관을 씁니다. 

저는 이 징조를 

"대관식 징조" 라고 부릅니다. 


이 왕관의 형상을 만든 주인공을 

보여드리겠습니다. 


- 유다지파의 사자 

- 의의 태양

빛나는 새벽별(금성) 
- 철장으로 만국을 다스릴 왕

  (목성) 


모두가 성경 속에서 메시야를 상징하는 

별과 별자리입니다.

이 왕관이 형성되는

2027년 9월 7일에 일어나는 사건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대관식의 징조"

어린양의 혼인잔치이자

일곱 대접 재앙의 정확히 한 중앙에서

일어나며 이 때는 네째 대접의 때입니다.


이 징조가 나타나는 때인

네째 대접의 성구를 보시겠습니다.



 

 

넷째 천사가 그 대접을 해에 쏟으매

해가 권세를 받아

불로 사람들을 태우니

사람들이 크게 태움에 태워진지라

계시록 16장 8~9절 



이 때의 태양의 위치입니다.

메시야께서는 

자신의 백성 이스라엘로부터 

왕으로서 영접을 못받고 

그들에게 죽임을 당하셨습니다. 


이후 2천년간 하늘에서 우리를 위한 

중보를 하시는데 집중하셨고 

여전히 아직 왕관을 못쓰신 상태입니다. 


"왕은 백성들이 있어야

왕입니다."


지난 역사 6000년의 

모든 천국의 백성이 모여 

영접을 할 때 비로소 왕으로써 

왕관을 쓰시는 것이죠 

저는 저 때가 천국의 모든 백성 앞에서 

비로소 메시야의 대관식이 열리는 

시점이라고 추측하고 있습니다. 


일곱대접의 때 

즉 어린양의 혼인잔치에서  

비로소 왕이 되신다는 사실은 

두 증인의 부활승천 직후 

하늘에서 들려오는 "큰 음성"이 

증명하고 있습니다.


  

일곱째 천사가 나팔을 불매
하늘에 큰 음성들이 나서 이르되 

세상 나라가 우리 주와
그의 그리스도의 나라가 되어 

그가 세세토록 왕 노릇 하시리로다 

계시록 11장 15절, 두 증인 승천직후의 장면



 


허다한 무리의 음성과도 같고
많은 물 소리와도 같고
큰 우렛소리와도 같은 소리로
이르되 
할렐루야 주 우리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가 통치하시도다 

계시록 19장 6절, 어린양의 혼인잔치의 장면 

1부의 벤다이어그램을 보신 분들은 

이 목소리의 주인공이

 어린양의 혼인잔치에 참석한 

신부들임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계시록에 나오는 거의 모든 

“큰 음성” 들은 하나님의 비밀, 

즉 “신부들의 목소입니다. 


03 십자가의 하늘


저의 추론이었던 

AD27년의 십자가 사건은 

육각도형이 증명을 해 주었습니다

하지만, 

사실은 십자가 사건 때의 하늘도 

저의 이 추측을 뒷받침해 주었습니다. 

다음은 이스라엘 시간 AD27년 4월 7일 

오후 3시의 하늘입니다.

하늘을 향해 “다 이루었다!”라고 외치신 

바로 그 순간의 하늘입니다. 


- 사탄의 황소자리: 

화성(사탄)과 토성(사탄) 

 

메시야의 양의 자리: 

의의 태양 (메시야) 



이 팽팽한 긴장감이 있는 

별자리의 상황은 십자가의 날 이후 

다음과 같이 진행됩니다. 





화성(사탄)은

태양(의의 태양)에 의해 쫓겨나고

토성(사탄)은

금성(빛나는 샛별)에 의해 쫓겨납니다.

위의 장면은 AD27년 5월 20일의

하늘의 모습입니다.

 

저 날은

"예수님의 승천일"

입니다.


04 임마누엘


AD27년 4월 7일이 

십자가의 날이라는 확신이 생기자 

저는 예수님의 탄생년을 

추적하기 시작했습니다. 


일단 성경의 기록을 토대로 

33년 6개월을 거슬러 올라가 보니 

BC8년이 나타났습니다. 

아래는 그때 만들어 본 도표입니다.

십자가의 날로 부터 만 33년 6개월 전은 

BC8년 9월이고 그 달에는 

"장막절"이 있었습니다. 


그 때의 하늘을 조사했습니다. 

그리고....또 다시 

대관식 징조가 나타났습니다. 


아래 그림의 모습은 목성에서 바라본 

그 해 장막절의 지구입니다. 

"임마누엘:

하나님이 (지구로 오셔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


대관식의 징조가 나타난

BC8년의 장막절로부터 AD27년

십자가의 날 유월절까지의 기간이

정확히 만 33년 6개월

이 모든 증거를 토대로

[세상에서 가장 놀라운 이야기]에서는

예수님의 탄생일을 BC8년 9월 18일

장막절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탄생년에도 튀어나온

육각도형